'투자'에 해당되는 글 168건

  1. 2017.01.16 주식투자에서 1년은 사람에게는 길게 느껴지지만... (1)


주식투자에서 1년은 사람에게는 길게 느껴지지만...

사람의 시간 개념에서 1년은 너무도 길게 느껴지는 시간입니다. 그래서일까요? 보통 사람들은 투자를 이야기할 때 6개월도 긴 투자라고 생각하곤 합니다. 그런데 투자의 세계에서는 1년은 짧은 찰나에 불과하지요. 이런 사람의 체감상 시간과 투자의 세계의 시간과의 차이는 투자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됩니다.

 

 

ㅇ 1년도 못 기다리는 투자자

 

"한국 사람은 기마민족이기 때문에?", "한국 사람은 성격이 급해서?", "빨리라는 단어를 가진 몇 안되는 민족?" 등등등 한국 사람들의 급한 성격을 묘사하는 말들은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빨리 승패가 나는 고스톱을 한국 사람이 좋아한다고 역설하는 분들도 계십니다.

 

그래서일까요? 한국의 투자문화에서는 이상하리 만치 짧은 시간 내에 승부를 내려하는 경향이 짙습니다. 그나마 주식시장에 오래 생존하신 분들은 차분하게 기다리는 투자를 아시지만 일반적인 투자자들의 경우는 하루도 못참고 수익률을 계속 체크하고 조금이라도 실망스러우면 화를 내기도 합니다.

 

이러할진데, 1년이라는 한정된 시간에 불과한 투자도 일반적인 한국 사람들은 기다리지를 못합니다.

이런 말을 종종 주변 지인들로 듣곤 합니다.

 

"3개월 정도 노는 돈이 있는데 어디 굴릴데 없나?"

 

투자를 한다하더라도 수개월 내에 승부가 나길 바라는 것이지요. 이런 투자 문화가 지배적이다보니 투자자들 사이에선 몇가지 투자 오류가 일반화되어 나타납니다.

 

[빨리빨리에 사로잡힌 한국 투자자, 사진참조 : pixabay]

 

 

ㅇ 짧은 수익률에 만족하는 오류

 

투자에서 큰 수익을 마음 한켠에서는 바라지만 이상하게도 수익률이 일정수준 발생하면 그 수익을 확정 지으려는 심리가 작동합니다. 짧은 기간 (3개월 이내)에 수익이 5~10%정도 발생했다하면 이를 연환산하여 생각하는 분들이 은근히 많습니다.

 

"한달 만에 5%수익을 냈으니, 연환산 60%수익률이야!!"

그리고 과감하게 수익을 확정하고 만족감에 빠집니다.

 

문제는 이렇게 수익이 발생되기 시작한 경우 오랜기간 그 수익률 추세가 더 이어진다는 것을 간과하게 됩니다. 그러다보니 투자 수익을 확정한 이후에 계속 높아지는 수익률을 부러운 눈으로 지켜만 보다가 결국 최고점에서 매수하는 그런 우를 범하고 맙니다.

 

대표적인 사례가 2005년~2007년 사이에 있었습니다.

당시 오랜 박스권 장세가 마무리 되고 종합주가지수가 1000p를 2005년 봄에 막 넘었습니다. 사람들은 짧은 기간에 만들어진 수익률에 만족하며 다시 1000p가 붕괴되어 500p갈 것이라는 생각에 매도하였습니다만, 주가지수는 그 후 스트레이트로 상승하면서 2007년 2000p에 이릅니다.

 

1000p에 짧은 수익에 만족하며 매도한 투자자는 먼산만 처다보다가 2007년이 되어서야 뒤늦게 투자심리를 이기지 못하고 뛰어들었지만 오히려 그 때는 상투가 되고 말았지요.

 

어쩌면, 현재 2017년 장세에서 주가지수가 6년간의 박스권을 벗어나고 나면 아마 비슷한 현상이 또 다시 발생하리라 생각됩니다. 하지만 제 글을 읽으시는 분들께서는 작은 수익에 만족하지 마시고 박스권 상단을 뚫고 주가지수가 상승하기 시작하면 그 수익률을 모두 향유하십시요. 그 어느날 중간에 하차했던 투자자들이 뒤늦게 다시 달려드는 그날까지 쭉!!!

 

 

ㅇ 아무리 좋은 투자전략도 1년 정도 뒤쳐지면 무시된다.

 

작년 국민연금은 단기 투자성과 지표를 운용사에 평가 잣대로 들이밀면서 증권가에 이슈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이는 일반적인 사람들의 심리가 반영된 결과라고 저는 봅니다. 짧은 기간에 수익률을 비교하여 우열을 가리는 것이 뭔가 효율적이라 생각하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이런 잣대로는 일시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내는 운용사를 찾을 수 있을 뿐 장기적으로 높은 성과를 만드는 운용사를 찾기는 어렵습니다.

만약 워런버핏이나 피터린치와 같은 우수한 운용역이나 펀드매니저가 있다하더라도, 1년간 수익률이 뒤쳐지면 못난이 취급받을 것이 분명합니다.

 

1년이라는 시간은 인간세계에서는 너무도 긴시간으로 느껴지기 때문에, 1년을 못난 수익률을 보이면 마치 평생 못난 짓을 한 운용전략처럼 취급됩니다.

 

하지만, 1년 정도 실망스러운 성과를 보였다고 좋은 투자전략을 차버리지는 마십시요. 강건한(Robust) 전략은 그 후 더 높은 성과를 만들어 갈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를들어, 1999년 IT버블 당시 워런버핏은 한물간 투자자로 치부되었지요. 하지만 그 후 워런버핏은 승승장구하였고 지금도 역사적으로 높은 투자 성과를 만들고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ㅇ 앞으로 1년, 길게 느껴질 수 있지만 지나고보면 금방이다.

 

매해를 시작하고 매해 연말까지 그 하루하루는 길게 느껴지는 것이 인지상정이긴 합니다만 막상 해를 넘기고보면 한해 한해는 금방 흘러갑니다. 그런데 그 투자의 시계에서 절대 투자심리에 쫓게 급하게 투자 판단을 내리지 마십시요.

 

결코 짧은 기간에 만들어진 작은 수익률에 만족하여 포트폴리오를 깨트리지 마시고, 좋은 전략이 잠깐 못난이 짓을 했다하더라도 내버리지 마십시요. 시간이 흘러보면 금방입니다. 그리고 그렇게 원칙을 지키면서 한해 두해 지나가다보면, 여러분의 투자 성과가 차근 차근 쌓여져 가는 것을 확인하실 수 있으실 것입니다.

 

그렇게 수익률을 쌓아가며 시간이 흐름 뒤에 지금 이 시점을 뒤돌아본다면, 그 때 하루하루 시세 부침에 일희일비 했던 것이 그저 무의미한 감정놀이였다는 것을 깨닫게 되실 것입니다.

 

2017년 1월 16일 월요일

lovefund이성수(KCIIA, 국제투자분석사,한국증권분석사회 정회원 및 CIIA 합격)

 

필자의 투자/재테크를 위한 카페

"lovefund이성수와 함께하는 주식투자"에도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그리고필자의 주식투자 저서 

"부족한 연봉 주식으로 채워라""시간을 이기는 주식투자 불변의 법칙"

대한 관심 항상 감사드립니다. 주식투자 재테크로 자산을 늘려갈 방법,

저의 책을 통하여 그림 함께 그리시고, 반드시 재테크 성공이루시기 바랍니다.

#투자심리 #올해는_이렇게_관리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lovefund이성수의 카페 바로가기 : 클릭(cafe.daum.net/wealthM)

Posted by lovefund이성수 lovefund이성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유인- 2017.01.17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도 조금만 더 기다렸으면.. 이라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최근엔 3월부터 5월까지 집중매수했던 하xxx를 너무 빨리 정리한 것 같아 큰 아쉬움이 남더라고요..
    종목에 대한 확신..믿음과 인내는 항상 수익을 가져다주지만, 참는다는 것은 참 어렵다는 생각을..
    가끔은 참지 못하는 저 자신이 아직은 초보라는 것을 실감케 합니다.
    즐거운 저녁 보내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