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시장별곡

악재가 일시에 쏟아진 증시 : 인플레+부채한도+장기금리+중국의 헝다 및 전력난

by lovefund이성수 lovefund이성수 2021. 9. 29.

악재가 일시에 쏟아진 증시 : 인플레+부채한도+장기금리+중국의 헝다 및 전력난

3분기의 마지막 주인 이번 한 주를 보내면서 글로벌 증시 전체에 악재가 일시에 쏟아졌습니다. 특히나 인플레이션 우려 속에 장기금리가 빠르게 급등하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키고 있고 여기에 미국 정부의 부채한도 유예안이 상원에서 부결되면서 미국 디폴트 우려가 이번 주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악재들을 보면 어느 한순간 몰아서 등장하곤 하지요. 그런데 이 모든 것은 결국 테이퍼링 시작에 앞서 나타나는 긴축 우려가 선반영되는 진통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 복잡한 재료들 : 테이퍼링과 긴축으로 접점은 모인다.

 

계속 지속되는 인플레이션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원자재 가격 폭등 여기에 풀릴 기미가 보이지 않은 운송 차질에 원자재 및 원재료들의 공급 차질은 생산자 물가를 높이고 결국 소비자물가 상승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여기에 중국에서는 석탄 공급 차질에 따른 전력부족 상황이 심각하게 발생하면서 공장이 멈추는 지경에 이르니, 세계의 공장인 중국에서의 부품, 상품, 제품 등의 공급 차질 우려가 커지고 이는 또다시 인플레이션 우려를 만드니 급기야 미국 10년 장기 국채 금리는 단 며칠 만에 1.3%대에서 1.5%대 중반 까치 치솟았습니다.

 

장기금리가 갑자기 치솟으니 이자 부담에 대한 우려가 발생하고, 여기에 중국의 헝다 이슈로 금융시장 불안감이 커져 있는 가운데 실질적인 MMT의 자금줄인 미국의 재정정책이 부채한도 상향 또는 유예안이 막히면서 금융시장 불안감이 커지게 됩니다.

이 모든 상황이 일시에 9월 말 집중되면서 증시는 불확실성이 커졌고, 전 세계증시는 매우 불안하면서 무거운 움직임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재료들은 곰곰이 살펴보다 보면, 결국 11월에 테이퍼링 발표가 거의 확실시 된다는 점이 중요한 접점으로 귀결되게 됩니다.

 

[ 복합적인 악재 속에 전 세계증시는 휘청이는데 ]

 

 

▶ 인플레 우려 → 11월 테이퍼링 기정사실화 → 금융 취약 부분 수면화

 

이제 인플레이션은 고착화되었습니다. 코로나 사태가 막바지에 이르고 경제는 정상화되면서 수요가 증가하니 생산은 늘려야 하지만 갑자기 늘어난 수요를 공급이 따라잡지 못하면서 원자재부터 중간재 그리고 완제품까지 모든 영역에서 숏티지가 발생하고 급기야 생산재, 소비자 모든 영역에서 가격 상승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결국 11월 FOMC 회의에서는 양적완화 단계적 축소, 테이퍼링을 결정하게 될 것입니다.

 

테이퍼링 그 자체는 금융시장에 결정적인 문제는 만드는 변수는 아닙니다.

다만, 글로벌 전체적으로 볼 때 취약한 고리에 문제를 만들기 시작합니다. 어쩌면 중국 헝다 이슈는 미국의 테이퍼링을 앞두고 전 세계가 선제적으로 긴축을 하면서 나타난 하나의 긴축 발 약한 고리 문제라고도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레버리지가 과도한 국가나 산업, 섹터, 개별 기업이 약한 고리로 등장하면서 한 번씩 금융시장에 긴장감을 만들게 됩니다.

테이퍼링을 앞두고 이러한 부분이 선반영되면서 9월 막바지 글로벌 금융시장에 부담을 주는 것입니다.

 

 

▶ 정작 테이퍼링이 선언되면 긴장감은 해소될 듯

 

아마도 한동안 그리고 10월 증시는 9월 마지막 주에 동시 발생한 악재들로 인해 조용하지는 않을 듯합니다. 어느 정도 해소될 부분이 해소되어야지만 증시는 긴장감을 풀기 시작하겠지요.

미국의 부채한도 문제는 결국은 해결됩니다. 다만 미국의 민주/공화당의 알력 싸움 속에 지금의 긴장을 스트레스로 만드는 재료로 자주 등장하겠지요. 시간이 조금 걸린 후 해결되고 나면 재료는 모두 반영되었다며 증시는 반응하고 있을 것입니다.

 

[ 다음번 FOMC 회의는 11월 2~3일에 예정되어 있다 ]

 

인플레이션 우려는 시간이 흘러갈수록 점점 해소되어 갈 것입니다. 특히나 올해는 기저효과가 남아있는 시기이다 보니 인플레이션 수치는 높을 수밖에 없습니다. 어쩌면 정작 테이퍼링을 시작한 이후에는 테이퍼링 속도를 조절 해야 할 수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이 모든 문제의 접점인 테이퍼링은 되려 선언되는 순간 재료가 노출되면서 시장의 악재로서의 생명력은 약해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미 그 이전에 찐하게 선반영되었을 수도 있고 시간이 흐르면서 해소과정으로 들어가 있을 수 있습니다.

 

문제는 10월입니다. 여름 조정으로 그칠 것 같던 조정이 길어지니 시장 참여자들이 지쳐가고 그 지쳐가는 과정의 정점이 10월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런데 11월 테이퍼링을 앞두고 있고 테이퍼링 선언 이후 되려 금융시장에 재료 노출에 따른 악재로서의 생명력이 사라진다면 어떤 현상이 나타나게 될까요? 그리고 10월의 증시 변동은 어떤 의미를 가져다줄까요?

 

정답은 없겠지만, 지금 조정장 그리고 10월 간헐적으로 발생할 증시 발작 속에서 반드시 생존한 투자자 눈앞에는 새로운 판이 시작될 것입니다.

 

2021년 9월 29일 수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charterHolder)

[ lovefund이성수의 투자철학을 함께하십시오, 애독과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 본 자료는 투자 참고 자료이오며, 투자 판단은 본인에게 있습니다.

※ 신간 "가치투자 처음공부(이성수 저)"를 출간하였습니다. 성공 투자의 비밀 함께하십시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