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ovefund이성수

(2288)
한국 증시 왜 강한가? 미국증시 연이틀 급락에도 불구하고... 한국 증시 왜 강한가? 미국증시 연이틀 하락에도 불구하고... 한국증시 참으로 강하지요? 미국증시가 목/금요일 급락세를 보였음에도 불구하고 한국증시는 지난 금요일 선방하였고 오늘도 꾸역꾸역 상승하고 있습니다. FAANG기업 및 주요 미국 기술주 급락 속에 미국증시가 급락한 최근 상황을 비추어보면 한국증시는 더 크게 폭락해야할듯 한데, 정말 강합니다. 과거와 달라진 한국증시... 어쩌면 미국vs이머징 관점에서의 10년 주기설이 맞아떨어지는 과정일 수도 있습니다. ㅇ 어? 한국증시 왜 이러지? 미국이 기침하며 한국은 독감걸려야하지 않나? 과거부터 한국증시는 체력이 약하다는 표현을 많이 들어왔습니다. 미국증시가 기침하면 한국증시는 독감걸려있다는 비유가 있을 정도로 한국증시는 미국증시보다 체력이 약하다는 고정관..
증시 조정과 상승장은 공존하는 야누스. 코로나 확산억제와 종식만이 답 증시 조정과 상승장은 공존하는 야누스. 코로나 확산억제와 종식만이 답 오늘 날씨 정말 화창합니다. 하루전만하더라도 태풍 때문에 무서운 얼굴을 하던 하늘이 언제 그랬냐는듯 눈부신 햇살을 비추니 말입니다. 주식시장에서 조정장도 날씨처럼 두개의 얼굴을 가진듯 합니다. 환호속에 흥분이 가득했다가도 갑자기 급변하여 태풍처럼 무서운 얼굴을 내보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그런데 이는 어쩔 수 없는 과정입니다. 궁극적으로 우리가 마음이 편해지기 위해서는 코로나 확산이 억제되고 종식되어야만 하기 때문이지요. ㅇ 기대감에 올라왔다면, 실망감도 생길만 하다. 3월 코로나 쇼크 이후 전 세계 증시는 넘치는 유동성 속에 최악을 경험하였으니 이제는 턴어라운드가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감이 이번 여름까지 화려한 랠리가 이어졌습니다. 미국..
주식투자와 소음 : 투자엔 귀마개가 필요하다. 주식투자와 소음 : 투자에 귀마개가 필요하다. 주식시장에는 매일 같이 새로운 뉴스들이 쏟아집니다. 매일 마음을 조마조마하게 만드는 뉴스들은 마치 소음처럼 느껴지기까지 하지요. 그리고 소음은 투자자들의 판단을 흐리게하여 처음에 세웠던 본인의 투자 전략을 무너트리게 만듭니다. 매일 매일 소음이 가득한 시장에서 냉정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귀마개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 오늘 증시토크 주제는 사무실 건물 공사 소음이 아이디어를 주었습니다. 우다다다다~ 너무 시끄럽네요ㅠㅠ) ㅇ 시시각각 쏟아지는 소음들... 주식시장 밖에 있던 분들이 증시라는 공간안에 들어오면, 정말 다양한 소음이 시끄럽게 울려퍼지는데 깜짝 놀랍니다. 그리고 그 소음은 시시각각 소리의 파형을 바꾸어가는데 똑같은 소리도 아침에는 귀를 아프게 하..
카카오게임즈 공모열기 : 증시에 들어온 돈이 나가질 않는다. 카카오게임즈 공모열기 : 증시에 들어온 돈이 나가질 않는다. 카카오게임즈 공모가 정말 뜨겁습니다. 어제 청약첫날에만 16조원의 자금이 몰리며 첫날 경쟁률 427.45대 1을 기록하였으니, 청약이 집중되는 오늘은 최종적으로 기본 1000:1을 넘어 최대 2000:1까지도 기록을 세울듯 합니다. 천대일! 이천대일 경쟁률 요즘 자주 있는 흔한일입니다. (훗~!시크한 웃음~) 그런데 오늘 증시토크는 카카오게임즈 대한 이야기를 드리려하는 것은 아닙니다. 그보다도, 최근 주식시장에 들어온 공모자금이 계속 증시에 남아있는 현상에 대해 분석하고자 합니다. ㅇ 역사스페셜에 남길만한 기록 : 카카오게임즈 청약 열풍 오늘 아침 주식투자 관련한 단톡방에는 카카오게임즈 청약관련 대화들로 가득하고 이번주 필자에게 걸려온 지인들의..
액면분할된 애플과 테슬라를 보며, 유동성은 모든 것을 강력호재로 만든다 액면분할된 애플과 테슬라를 보며, 유동성은 모든 것을 강력호재로 만든다 밤사이 미국 나스닥지수가 애플과 테슬라의 액면분할로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였습니다. 주식투자를 처음 시작하신 분들에게는 이 "액면분할"이 강력한 호재처럼 인식되시지 않을까 싶습니다. 21년 넘게 주식시장에서 액면분할에 관한 이슈를 대하고 그에 따른 주가 반응들을 보아왔습니다만, 시장의 액면분할에 대한 반응은 시장 유동성에 따라 다른 듯 합니다. [※ 오늘 글은 결론이 왔다 갔다 합니다... 앞부분만 보고 결론 내리지는 말아주십시오. 열린결론입니다.] ㅇ 액면분할, 그 자체만으로는 본질적으로 의미는 없다. 액면분할은 그저 액면가를 낮추고 그 낮아진 액면가 비율만큼 주가를 낮추고, 주식수를 늘려주는 것이지요. 액면가 5천원인 회사..
고객예탁금 연일 급증세 : 시가총액과의 비율을 추적 해 보다. 고객예탁금 연일 급증세 : 시가총액과의 비율을 추적 해 보다. 연일 고객예탁금이 급증하면서 8월 초 50조원을 성큼 넘더니, 이달말에는 53조원선 또한 돌파하였습니다. 카카오게임즈 공모 때문에 예탁금이 몰렸다고는 하지만 신규공모 때문에 자금이 예탁금이 증가하고나면 일시적인 자금 이탈 후 증가추세가 강화되는 현상이 반복되고 있지요. 작년연말대비 갑절 가까이 급증한 고객예탁금, 어제 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코스피+코스닥 시가총액 대비해서 비율은 어느 정도일까? 그리고 과거에는 어떠했을까? ㅇ 잠못드는 월요일 새벽 머리속에 떠오른 개념 : 고객예탁금/시가총액 새로운 한주를 앞둔 월요일 새벽, 이런 저런 잡생각에 잠을 들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생각의 꼬리는 이렇게 이어지더군요. 최근 급증하는 고객예탁..
개인이 시장 중심에 서니, 주식시장 정책도 개인을 중심에 두다(공매도금지 등) 개인이 시장에 중심에 서니, 주식시장 정책도 개인을 중심에 두다(공매도금지 등) 공매도 금지 6개월 연장이 발표되었습니다. 3월 팬데믹 쇼크부터 따져보면 총 1년의 공매도가 금지되면서 개인투자자의 환호성이 오늘 주식시장에 그대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어제 금융위의 최종 결정이 나오고 필자는 최근 일련의 주식시장에 대한 정책들을 곰곰히 되곱아보았습니다. 과거와 다르게 확실히 개인투자자를 신경쓰는 정책들이 이어지고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습니다. 주식시장에서 개인이 중심에 서니, 증시 정책들 또한 과거와 달리 개인을 중심에 두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ㅇ 불과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 개인은 그저 천덕꾸러기 취급 주식시장에서 개인은 언제나 천덕꾸러기 취급 받아왔습니다. 분명 전체 주주수의 90%이상이 개..
오전 10시! 증시는 코로나 일간확진자수 발표가 좌우하는데. 오전 10시! 증시는 코로나 일간확진자수 발표가 좌우하는데. 오늘 증시토크는 최근 증시 속 특이한 현상을 기록 해 놓고자는 의미에서 글 주제를 잡았습니다. (요즘 유행어로 박제라 하지요.) 최근 8월 중순 이후 한국증시의 모습은 오전 10시를 전후하여 흥미로운 양상이 나타납니다.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 일간 확진자수를 발표하여 충격적으로 증가하면 증시가 일단 무겁게 흘러가고, 양호한편이라면 증시는 바로 튀어 오릅니다. 오전 10시... 그리고 오늘 씁쓸하게도 확진자수가 급증하였고 그 전후 흥미로운 현상들이 발생하였습니다. ㅇ 일간확진자 수가 증시 단타 변수가 된 8월 중순 이후 증시 8월 15일 광복절을 기점으로 일간 확진자수가 폭증세로 접어들어 2차 팬데믹이 기정사실화되었습니다. 그 이전까지 세계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