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932

한국증시 언제 외국인 매수가 돌아올 것인가? MSCI EM 지수 속에 힌트가 있다. 한국증시 언제 외국인 매수가 돌아올 것인가? MSCI EM 지수 속에 힌트가 있다. 외국인의 매도가 8월에도 코스피+코스닥 양 시장에서 6조 원 넘게 쏟아졌습니다. 작년 코로나 쇼크 이후 외국인의 지속적인 매도세는 시장이 살아나려 하면 발목을 잡는 변수로 등장하는 듯합니다. 그러다 외국인이 조금만 순매수를 하여도 시장은 강하게 튀어 오르니 동학 개미 운동 속에 개인의 수급 힘이 커져 있긴 하지만 외국인 수급을 시장에서는 갈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외국인 수급 비밀에는 MSCI EM 지수에 힌트가 있습니다. ▶ 외국인 수급 MSCI EM 지수 내 중국 A주가 들어오기 시작한 2018년부터 틀어지다. [ 코스피+코스닥 양 시장에서의 외국인 연간 순매수 규모. 자료 분석 : lovefund이성수 ] 위의 표는.. 2021. 8. 25.
반가운 반등장, 자산 배분 전략 세팅과 빚투를 줄일 기회 반가운 반등장, 자산 배분 전략 세팅과 빚투를 줄일 기회 지난주의 자비 없는 급락장을 뒤로하고 이번 주 월요일부터 반등장이 강하게 나오다 보니 시장 분위기가 갑자기 뜨거워 진 듯합니다. 일부 투자자분들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가즈아!”를 외치기도 합니다. 어제 증시 토크에서 강조해 드린 바처럼 급락장에 공황에 빠질 필요 없고, 반등에 흥분할 필요 없이 증시를 담담히 대해야 할 때 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오히려 이번 반등은 자산 배분 전략이 없던 투자자는 세팅의 기회로 삼고, 빚투가 과도한 투자자의 경우는 합리적인 수준으로 빚투를 줄일 기회입니다. (※ 오늘 증시 토크는 비관론이 아니라 전략을 체계화할 기회로 삼으시라는 취지가 담겨있습니다. 흑백논리 절대 금물!) ▶ 단번에 증시 최고치 가즈아?! 그러기에.. 2021. 8. 24.
8년전과 비슷한 테이퍼링 상황 : 증시를 울렸다 웃겼다하는데. 8년전과 비슷한 테이퍼링 상황 : 증시를 울렸다 웃겼다하는데. 주말 사이 테이퍼링에 관하여 매파적 성향의 카플란 총재가 완화적 표현을 하면서, 오늘 월요일 증시가 강하게 반등하고 있습니다. 올해 내내 증시에 화두로 등장하였고 8월 증시에 불편한 존재로 급부상했던 테이퍼링의 분위기가 매파적 성향의 연은 총재 발언으로 180도 바뀐 듯 합니다. 그런데 이 모습이 8년 전 2013년과도 비슷합니다. 우연히 제가 페북에 올렸던 8년 전 글을 추억이라면서 페이스북이 아침에 보여주었는데.... ▶ 만 8년 전 2013년 8월 이 즈음 엇갈렸던 테이퍼링 전망 2013년 6월 버냉키 당시 연준 의장의 테이퍼링 가능성 제기는 글로벌 증시 역사에 “버냉키 쇼크”로 남았을 정도로 한달여 약세장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당시 .. 2021. 8. 23.
8월 증시 급락 1년 내 가장 큰 충격 : 이번 주에 빚투 부담이 쏟아졌다. 8월 증시 급락 1년 내 가장 큰 충격 : 이번 주에 빚투 부담이 쏟아졌다. 작년 3월 코로나 쇼크 이후 가장 큰 주가지수 월간 하락률을 기록하게 한 이번 주 증시 급락으로 인해 투자자들은 큰 혼란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그나마 작년 3월 증시 폭락을 경험한 투자자로서는 견딜만한 수준이지만, 2020년 연초 이후 최근까지의 개인투자자의 매매가 주가지수 3,000p 영역에서 집중되었단 점을 고려한다면 이번 주 증시 급락은 “내 주식투자 경험상 없었던 폭락”이라고 느끼신 분들도 다반사일 것입니다. 마음의 각오가 필요하단 점을 여러 차례 강조해 드렸던 8월 증시, 여기에 이번 주에는 빚투 관련 매물도 쏟아졌습니다. 그런데 빚투 관련 매물은 몇 가지 중요한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 8월 현재까지 : 종합주가지수.. 2021. 8. 20.
테이퍼링 우려에 요동치는 주식시장 : 공포를 역이용할 준비를 해야 할 때 테이퍼링 우려에 요동치는 주식시장 : 공포를 역이용할 준비를 해야 할 때 8월 증시 키워드는 테이퍼링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합니다. 유력 연준위원들과 경제계 인사들의 조기 테이퍼링 발언이 연이어진 가운데 7월 FOMC 회의록에서 연내 테이퍼링을 시사하는 내용이 나오면서 밤사이 미국증시 그리고 오늘 아침 한국증시를 뒤흔들고 있습니다. 특히, 개별 종목들 사이의 낙폭이 크게 발생하다 보니 중소형 업종 지수 급락이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개인투자자분들의 심리도 뒤숭숭한 듯합니다. 하지만, 이를 두려워하기보다는 오히려 역이용할 준비를 서서히 해야 할 때라 봅니다. ▶ 2013년에도 테이퍼링 후유증이 증시를 휘감았는데, 특이하게도?! 2013년 6월 전 세계증시는 버냉키 당시 연준 의장의 “테이퍼링.. 2021. 8. 19.
삼성전자의 소액주주 변화추이를 보다가 떠오른 잡상 : 삼성전자가 아닌 국민전자 삼성전자의 소액주주 변화추이를 보다가 떠오른 잡상 : 삼성전자가 아닌 국민전자 국민주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삼성전자, 주변 지인 중 대부분은 삼성전자를 1주라도 가지고 있을 정도이지요. 문득 삼성전자를 보유한 주주 수와 보유 주식 수 그리고 그 추이는 어떠할까? 라는 궁금증이 들어 삼성전자의 사업보고서 및 반기, 분기 보고서의 ‘주주에 관한 사항’ 중 소액주주 내역을 뒤적거리다 보니 여러 가지 생각이 스쳐 지나가더군요. (※ 오늘 증시 토크는 삼성전자 주가 향방이나 매매 의견에 관한 내용이 아닙니다.) ▶ 삼성전자의 소액주주 : 454만 명 (2021년 6월 말 기준) 사업보고서, 분기, 반기 보고서에 VII 번 주주에 관한 사항 항목을 열어보면 소액주주 현황 자료를 쉽게 얻을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처럼.. 2021. 8.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