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시장별곡

밀물같은 개인의 투자자금 어디에서 오는걸까?

밀물같은 개인의 투자자금 어디에서 오는걸까?

끊임없이 개인의 매수세가 이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객예탁금은 계속 유입되며 8월10일 기준 51조원을 넘어섰습니다. 마치 밀물들어오듯 엄청난 규모로 끝없이 들어오는 개인투자자 자금 과연 이 돈들은 어디에서 오늘 것일까요? 그리고 한편으로는 이 자금의 원천을 파고들어가다보면 개인의 자금이 얼마나 들어올지 어림짐작 해 볼 수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ㅇ 고객예탁금 51조원 돌파!!!

 

10년 전만하더라도 고객 예탁금은 10조원대 중반이었습니다. 2015년이 되어서야 20조원대로 안착되었지만 또 5년 동안 20조원대에서 맴돌았지요. 하지만 올해 동학개미운동 속에 개인투자자자금이 밀물처럼 유입되면서 2020년 고객예탁금은 30조, 40조를 넘어 8월 10일 기준 51조원을 넘어섰습니다.

 

 

[고객예탁금 50조원 시대, 5년에 10조씩 레벨업되던 과정이 올해 퀀텀점핑하다, 자료 : 금융투자협회]

 

 

개인투자자가 코스피와 코스닥 양시장에서 올해 46조3천여억원 매수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유입된 개인 자금은 고객예탁금으로 기다리며 마치 증권계좌에서 시점을 노려보기라도 하는듯 23조7천여억원 증가하였습니다. 개인투자자금 순증(개인순매매+예탁금 증감)이 올해에만 70조원에 이른 것입니다.

매일 저녁6시 금융투자협회 통계 페이지를 자연스럽게 조회하게 될 정도로 요즘 고객예탁금 증감은 제게 큰 관심사항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이 돈들이 어디에서 온 것일까요? 주변 지인들은 "나는 돈이 없는데 개인들이 돈이 어디서 난거야?"라고들 말하는데 말입니다.

 

 

說(썰)1. 펀드 환매 자금이 증시로 들어와서 이렇게 개인투자자금이 폭증

 

최근 자산운용사들의 불미스러운 사건들이 연이어지고, 유명했던 펀드들이 실망스러운 성과를 만들었다보니 펀드환매가 연이어지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러다보니 올해 개인투자자금이 이 펀드 환매자금에서 왔기에 "원래가 주식투자하던 자금이다"라는 의견도 많이 있습니다.

그래서... 조사를 해보았습니다.

 

[국내 주식형펀드 설정원본 추이, 자료 : 금융투자협회 통계]

 

 

올해 초 국내주식형펀드 설정원본은 58조6천억원이었습니다만 최근까지 13조3천억원 감소하면서 45조3천억원으로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투신은 연일 매도세로 일관하고 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이런 관점에서보자면 펀드를 환매하고 개인이 직접투자하였다는 말도 일리가 있어보입니다.

 

그런데 이는 3월까지는 어느 정도 설득력이 있어보입니다. 3월까지의 설정원본 감소폭이 13조원이었고 3월까지 개인투자자금 순증(고객예탁금증감+개인순매매)이 40조원이었으니 상당부분 가능성은 있어보입니다. 다만, 펀드가 환매되었다하더라도 그 자금이 모두 개인 직접투자로 돌아서는 것은 아니지요? 많은 부분은 실망감에 안전한 은행으로 빼갈 수도 있고, 일정부분은 부동산 시장으로도 갔을 것입니다.

 

즉, 3월까지는 펀드환매자금이 증시로 개인의 직접투자자금 증가를 일정부분 설명할 수는 있으나 3월까지 개인투자자금 증가분이 "원래 주식투자하던 자금이다"를 모두 설명할수는 없는 대목입니다. 오히려 3월 이후로는 환매가 완만해진 가운데 개인투자자금 순증은 30조원에 이릅니다.

 

결국 펀드환매자금이 개인투자자금이 되었다는 說은 3월까지는 일정부분 설명가능하지만 그 이후로는 설명하기 어렵고 오히려 증시 외에 있던 자금이 들어왔다고 보는 것이 맞습니다. 올해 개인투자자금 순증 70조원 중 펀드환매자금이 최대 13%정도는 설명할 수 있지만 실제 현실적인 측면에서는 이보다 훨씬 낮은 수준일 것입니다. 

 

 

ㅇ 說(썰)2. 개인의 신용융자 자금이 모든 것을 설명한다?

 

한편으로는 신용융자 급증이 올해 70조원에 이르는 대규모 개인투자자금 순증을 설명한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 전제는 지금 들어온 돈이 모두 "빚"이라는 전제를 깔고 있기에 논리 자체가 무리가 있습니다.

 

실제 올해 현재까지 신용융자 증가액은 대략 6조원 수준입니다. 주식시장에서 증권사 외 주식투자관련한 시장 외 대출인 스탁론등이 신용융자 규모에 30%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신용융자 및 스탁론(및 기타 레버리지 자금)은 대략 7조8천억(약 8조원) 수준으로 예상됩니다. 신용융자 및 레버리지 자금은 바로 주식매매에 들어갔을 것이기에 이 자금은 바로 개인투자자 순증에 영향을 미쳤을 것입니다.

 

대략, 신용융자 자금 및 주식시장에 직접적인 레버리지 자금 증가가 올해 개인투자자금 순증에 11%정도는 설명할수는 있습니다.

 

 

ㅇ 가장 큰 물결은 경제 전체에 폭증한 유동성 그리고 그 물길이 증시로 잡힌 현상

 

앞서 개인투자자들의 자금에 대하여 사람들이 언급하는 펀드환매/신용융자 등 증시 레버리지 자금을 살펴보았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합쳐볼 때 설명할 수 있는 부분은 최소 15%~ 최대 24%정도 입니다. 나머지 80%에 육박하는 개인투자자의 자금 출처를 찾을 필요가 있습니다.

그외 개인들의 마이너스통장, 개인신용대출 등의 자금이 있겠지만, 이 돈들은 꼬리표가 없다보니 추정하기가 어려운 점이 있습니다.

 

[광의통화 M2추이 올해에만 5월말까지 152조원 증가하였다, 자료 : 한국은행]

 

 

대신 이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는 자료로 M2(광의통화) 통화 지표를 고려해 볼 수 있겠습니다. 올해 5월말 기준 3064조원에 이르는 광의통화 M2는 그 규모자체만으로도 어마어마 합니다.

올해 들어 5월말까지 152조원 증가한 M2의 증가속도는 연말까지 지속 될 때 전년대비 10%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 정도 증가속도는 2008년 이후 거의 12년 만에 증가폭입니다.

 

5월말까지 M2의 증가폭이 152조원인 가운데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금 순증은 50조원에 이릅니다. M2증가분에 1/3이 주식시장에서 개인투자자금 순증으로 이어진 것입니다. 이 자금은 기존에 있던 M2에서 넘어온 것일 수도 있고 신규 증가분에서 넘어간 것이 있겠습니다만 유동성 증가가 증시로 유동성을 만들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입니다. 돈이 넘치다 보니 자연스럽게 주식시장으로도 넘쳐들어가고 있는 것입니다.

 

다만, 최근 2~3년 동안은 부동산 쪽으로 일방적으로 쏠렸지만 2020년들어 물길이 부동산 쪽보다는 주식시장 쪽으로 기울어지면서 유동성이 증시로 증시로 기울어졌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5월말까지 152조원 증가한 M2를 감안한다면 남은 7개월 M2는 대략 210조원 증가할 것이고 5월말까지 개인투자자금과 M2증가분의 비율을 감안하면 매달 10조씩 남은 7개월 70조원의 개인투자자금 순증이 진행될 가능성이 있음을 추정 해 볼 수 있겠습니다.

 

현재 시중에는 유동성 자금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이는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지요. 증시가 조정을 보이게 되면 저 강한 개인의 매수세가 "이 때를 기다렸다"면서 달려들 것입니다. 2020년 확연히 달라진 유동성의 성격과 규모 그 그림 속에서 앞으로의 증시를 그려볼 수 있겠습니다.

 

2020년 8월 12일 수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charterHolder)

[ lovefund이성수 그는 누구일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