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시장별곡

지금 못난이 종목들이 향후 시장을 달군다

지금 못난이 종목들이 향후 시장을 달군다

미인주라는 단어는 많이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지금 시장에서 Hot한 종목, 뜨거운 상승이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는 종목을 미인주라 하지요. 이와는 반대로 주가가 오랜기간 하락하거나 거래량이 적어서 투자자들에게 관심을 못받는 종목 그리고 오랜 기간 주가가 움직이지 않다보니 미움받는 종목을 "못난이"종목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못난이 종목들이 차기 시장에 핫종목으로 부상하게 됩니다.

 

 

ㅇ 미인주가 해마다 바뀌는 것처럼, 못난이 종목들도 해마다 다르다.

 

과거부터 시장에는 다양한 미인주들이 존재하여왔습니다. 80년대 트로이카(금융,무역,건설)업종, 99년 IT열풍, 2000년대 중반 조선,철강,해운 및 중국관련주 2009~2011년 차화정(자동차,화학,정유)업종의 랠리, 최근에는 헬스케어 등 해마다 시대를 대표하는 미인주들이 등장합니다.

 

이렇게 미인주가 바뀌는 것처럼 못난이 종목군들 또한 해마다 업종의 업황으로 인하여 변화 해 가는 모습이 나타납니다.

 

2010년대 초반 의약업종은 못난이 업종이었으며, 저성장 기조에 있는 종이목재 업종도 비슷한 시기에 못난이 업종에 있었습니다. 2000년대 중반을 풍미했던 철강,조선은 지금의 못난이 업종이 되고 말았고, 작년까지는 화학업종이 대표적인 못난이 업종이었습니다.

더 시대를 넘어가보면 1999년 IT버블 당시에는 회사이름에 "테크","닷컴"이 없는 고리타분한 가치주들이 철저하게 소외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소외된 못난이 업종,종목군들이 특정해에는 미인주로 순식간에 바뀌어 한해를 풍미하거나, 몇년간 상승세를 만들면서 투자자들을 깜짝 놀라게 합니다.

 

 

ㅇ 못난이들의 턴어라운드는 강렬했다.

 

못난이 종목이 되면, 그 종목은 시장에 관심을 받지 못하면서 거래량도 급감하고 뉴스 또한 거의 발생되지 않습니다. 하루 거래대금이 천만원도 안되는 경우가 허다할 정도입니다.

호재가 나오더라도 주가가 무덤덤하고, 업황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뉴스들만 쏟아지다보니 투자자들은 더욱 더 외면하게되고 오랜기간 주가는 무겁게 하락하거나 횡보하는 흐름이 나타납니다.

 

하지만 이런 주식들이 실적도 양호하고, 자산가치대비해서도 주가가 낮다는 것을 투자자들이 인식하는 어느 시점엔 주가가 상승하기 시작하고, 유동성과 호재성 뉴스들 그리고 긍정적인 분석 리포트들이 쏟아지면서 주가가 큰 폭으로 약진하게 됩니다.

 

[제지업종에 모 종목은 오랜기간 소외국면 후 미인주로 부상]

 

불안했던 업황이 호전되거나, 제품가격인상, 원재료 가격의 하락 등 실적 개선 소식이 연이어 나타나면서 오랜기간 억눌렸던 주가가 일순간에 상방으로 터지고, 언제 못난이였나는 듯, 마치 번데기에서 나비가 나오는 듯한 화려한 비상이 나타납니다.

위에 제지업종에 모 종목의 경우 제지업종의 저성장 우려로 수년간 주가 약세 또는 횡보가 이어져 왔습니다만, 2012년부터 주가가 상승 한 이후 뒤늦게 투자자들의 회사 가치를 판단하면서 뉴스와 리포트들이 긍정적으로 쏟아졌습니다.

 

그 외에도 한국전력의 경우도 2012년까지 대규모 적자와 함께 주가가 오랜기간 부진하게 움직였습니다만, 전기요금이 현실화 되면서 실적이 전환되고 주가는 2만원대에서 5만원대까지 2년만에 크게 상승하게 됩니다.

같은 기간 종합주가지수는 그저 제자리 걸음을 걷던 상황이었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의약업종의 굴곡진 주가 흐름, 못난이 시절이 수년간 있었다]

 

올해 화려한 미인주로 부상한 의약업종, 이 의약업종의 경우 2000년대 중반의 화려한 랠리 후에 2008년부터 2012년 초반까지 횟수로 5년여동안 철저하게 시장에서 소외되었습니다. 차화정랠리로 주가지수가 2100p까지 올라갈 때에도 의약업종은 지지부진하면서 투자자들에게 소외받았습니다. "건강보험의 약가인하 압박"이 악재로 작용하면서 말입니다.

하지만, 2012년 중후반부터 고령사회 이슈가 부각되며 상승세가 나타나더니 올해는 화려한 불꽃을 태우고 있습니다.

 

 

ㅇ 못난이 종목이 미인이 되기 위해서는 시간과 확률 문제

 

그렇다고 해서, 못난이 종목들이 모두 미인주로 변신하는 것은 아닙니다. 여기에는 두가지 문제가 있습니다.

 

첫번째로, 못난이 종목이 미인주로 바뀌게 될 확률입니다.

못난이 종목군들이 차기 미인주로 변할 가능성은 있지만, 업황이 계속 안좋거나 종목군 전체에 공통적인 악재가 가시지 않을 경우 미인주가 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둘째, 못난이 종목이 향후 몇년 안에 미인주로 될 가능성이 있더라도 언제 미인주가 될지 모른다는 점입니다.

1년을 기다려야할 수도 있고, 또는 그 이상 기다려야할 수도 있습니다. 심지어는 회사 기업 실적이 호전되어도 주가가 꿈쩍도 안하는 상황도 나타나기도 합니다.

 

[오랜기간 횡보 후 회려한 비상을한 사례]

 

위의 K사의 사례의 경우 2007년부터 2012년까지 거의 6년간의 횡보가 이어졌습니다. 기업실적이 나뻤던 것도 아니고, 배당수익률이 박했던 것도 아니었고, 자산가치에 비해 주가가 나뻤던 것도 아니었습니다.

못난이 저평가 가치주였지만, 이 종목의 본격적인 상승은 2012년 말부터에야 나타났습니다.

 

ㅇ 시간과 확률을 이기기 위한 방법 : 포트폴리오 풀을 짜야

 

문제는 대부분의 개인투자자가 못난이 종목에 대한 투자를 하는데 있어 한두종목에 집중투자를 하는데 있습니다. 이는 복불복의 투자를 만들게 됩니다.

 

연구를 위하여 필자는 매년 특정시기에 못난이들 종목 수십개를 추려봅니다. 그리고 일정시간이 지난 후에 보게 되면 예상대로 크게 올라간 종목도 있지만 주가가 실망스러운 종목들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 수십개의 못난이 종목 중에서 상승하는 종목 비율과 상승률은 괄목할 만한 결과를 만들어 주고 있음을 포트폴리오 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4년에 50종목으로 구성한 못난이 종목군들의 1년 뒤의 성과를 살펴보면 흥미로운 결과를 얻을 수 있습니다.

상승한 종목은 41종목 그리고 하락한 종목은 9종목으로 가장 크게 하락한 종목은 -17%, 가장 크게 상승한 종목은 283%를 기록하여 평균 30%의 상승률을 기록하였습니다.

 

 

[2014년에 풀을 짠 못난이 종목군들의 1년 후 퍼포먼스의 히스토그램]

우리가 기대하는 못난이 종목들의 드라마틱한 상승이 일어나는 경우는 크지 않지만 못난이 종목풀을 만들게 되면 그 안에서는 그러한 상승이 다수 발생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드라마틱한 상승은 아니더라도 상승확률은 제법 높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즉, 시간과 확률을 이기기 위하여 포트폴리오 풀을 짜신다면 큰 부담을 가지지 않고 수익을 낼 확률을 높일 수 있을 것입니다. 못난이 종목들 소외되었다 미인주로 변할 때는 정말 화려하게 비상합니다. 그 화려한 비상을 잡기 위해 어설프게 한 종목에 집중투자하지 마시고 못난이들을 수집하십시요. 그 종목풀들은 어려분들의 투자 수익률을 크게 높여줄 것입니다.

 

2015년 11월 24일 화요일

lovefund이성수(KCIIA) 올림

#투자확률 #포트폴리오 #답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