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서적 후기

[책서평] 박회계사의 완벽한 재무제표 활용법 (박동흠 지음)

 

주식투자에 있어 재무제표는 가장 중요하고 가장 기초적인 기본 자료입니다. 하지만 막상 재무제표를 열어보면 무엇을 보아야할지 어떻게 분석해야할지 막막한 것이 현실입니다.

대다수의 개인투자자분들이 회계쪽 분야와는 거리를 두고 살아왔기에 재무제표는 단어 그 자체만으로도 거부감을 느끼게 하는 영역입니다. 그리고 회계기준들도 점점 복잡해지고 있다보니 기존 지식을 가진 투자자도 쉽지 않은 것이 재무제표이지요.


"박회계사의 완벽한 재무제표 활용법"은 재무제표에서 꼭 보고 분석해야할 사항들을 정리한 책이라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회계학의 관한 책들 중 대다수는 "차변/대변"을 나누는 실무에서 잘 사용하지도 않는 내용부터 다루다보니 책을 열자마자 독자들을 포기하게 만들지만 이 책은 투자자들이 직접적으로 사용해야할 핵심부분부터 처음부터 다루고 있습니다.


1. 돈이 많은 기업인가(비영업자산/금융부채)

2. 정상적으로 이익을 내고 있는가? (영업자산, 영업부채)

3. 이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가? (손익계산서 분석)

4. 돈을 충분히 벌고 있는가? (현금흐름표 분석)

5. 믿을만한 기업인가? (특수관계자 거래)


이 5가지 큰 축을 잡고 책은 시작됩니다.

내용자체는 크게 어렵지 않습니다. 난이도 등급을 두자면 별3개 정도의 난이도라 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회계라는 영역 때문에 살짝 어려우실 수도 있지만 차근차근 읽어가다보면 앞서 언급드린 5개의 큰 축을 쉽게 이해하고 내것으로 만들 수 있습니다.


1. 돈이많은 기업인가에서는 영업외 자산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기업가치를 분석하는 내용까지 이어집니다.

2. 정상적으로 이익을 내고 있는가에서는 기업들이 억지로 이익을 만들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혜안을 만들어주며

3. 이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가?에서는 성장성을 분석할 수 있는 지혜를 찾을 수 있습니다.

4. 돈을 충분히 벌고 있는가에서는 기존 제조업과 지식산업에 있는 기업들의 사례를들어 감가상각등을 감악하였을 때 시설투자/사업을 위한 투자를 넘어 수익을 만드는지를 이야기합니다.

5. 믿을만한 기업인가에서는 한국기업들의 병폐인 특수관계자/내부자 거래를 꼬집고 있습니다. 사실 이 특수관계자/내부자 거래로 인해 주주의 가치는 녹아없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곤 하지요. 그 약점을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을 사례를 들어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개념을 토대로 저자는 실증적으로 분석해 볼 수 있는 좋은기업/나쁜기업 분석 검토표를 최종적으로 제시하고있습니다. 이를 토대로 마지막 단락에서 분석사례 10종목을 마치 숙제처럼 독자에게 남기고 있습니다.

(※ 그 10종목 중 첫번재는 삼성전자입니다^^)


투자자에게 꼭 필요한 회계지식을 어렵지 않게 풀어쓴 책을 읽으면서 저 자신도 놓쳤던 회계지식을 내것으로 마음 속에 담아보았습니다.

 

2019년 12월 26일 목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charterHold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