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식시장별곡

개인투자자 증시 자금흐름 : 9월 중순이후 약해졌다. 그 이유는?

개인투자자 증시 자금흐름 : 9월 중순이후 약해졌다. 그 이유는

9월 초까지 밀물처럼 이어지던 개인투자자의 자금 흐름이 9월 중순이후 멈칫하고 있습니다. 9월 4일 주가지수가 1%가까이 하락할 때만 하여도 개인은 코스피/코스닥 시장 합산 1조원대 중반의 큰 규모의 순매수를 보였지만 당장 어제 하락장만 보아도 개인투자자는 수천억원 수준의 순매수만 보였습니다. 그리고 9월 초와 달리 한걸음 뒤로 물러선듯한 개인의 매매는 한편 개인투자자의 증시로의 자금흐름과 밀접한 연관이 있습니다. 왜! 9월 중순이후 이런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인지에 대해 증시토크에서 생각 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ㅇ 폭락하면 대규모 매수세를 보인 개인, 하지만 눈치를 보기 시작하다.

 

[9월 중순이후 개인투자자의 매수세는 약화되었다]

 

1조원 단위의 순매수를 가볍게 쏘아대던 개인투자자의 매수세가 9월 중순을 기점으로 많이 약해졌습니다.

위의 표에서 보시는 바처럼 개인투자자는 9월 중순 이전만하더라도 종합주가지수가 -1%이상 급락이 발생하면 1조원대의 코스피+코스닥 시장에서의 순매수세를 보였었고, 시장이 지지부진하게 상승하면 수천억원의 순매수를 이어왔었습니다. 하지만 9월 중순 이후 개인의 순매수 규모는 전체적으로 레벨 다운된 분위기 입니다.그렇다고 해서 아예 개인이 손을 땐 것은 아니지만 그 이전에 비해 약해진 흐름이 발생하다보니 개별 종목 단위의 시세에 균열이 관찰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이 발생한 이면에는 9월 개인투자자금 순증(고객예탁금 증감 + 개인순매매 합산, 아래 표 참조)이 올해 내내 지속된 수조원대 자금이 아닌 겨우 턱걸이하는 수준의 증감이 나타났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고객예탁금의 경우는 8월 말 대비하여 9월 18일 기준 -5조6519억원 감소하였습니다. 9월 개인투자자의 코스피+코스닥 순매수가 5조8천억원인 것을 감안하면 실제 개인투자자금 증가가 극히 미미한 상황임을 짐작 해 볼 수 있겠습니다.

 

[2020년 올해 개인투자자금 순증추이]

 

아직 54조원이 넘는 고객예탁금이 있기에 탄알이 풍부하긴 합니다만, 자금 유입이 올해 1월~8월에 있었던 규모를 감안하면 마치 끊긴듯한 느낌이 들기에 한편으로는 집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습니다.

 

 

ㅇ 증시로 개인 자금 정체 이유 1. 대주주 양도세 3억원 하향 시행 가능성 고조

 

대주주 양도세가 기준이 올해 말 기준으로 3억원으로 하향되게 됩니다. 2013년부터 착착 스케쥴에 따라 2년에 한번씩 레벨다운을 이어오다가 작년 2019년 연말 기준으로 10억원으로 낮아졌고 이제 마지막 단계인 2020년 연말 3억원 하향이 남아있습니다. 하지만 대주주 양도세 기준이 하향되는 해마다 연말(늦가을)증시 스몰캡 폭락의 원인이 되었고 증시 전체적으로 연말 부담이 되어왔습니다.

그런 와중에 2020년 3억원 하향이 현실화 될 경우 개인투자자 중 절대적으로 많은 수가 대주주 양도세 대상이 됩니다.

작년 연말기준 10억원 하향시에도 자신이 대주주 양도세 대상인줄 몰라 혼란이 벌어졌는데, 만약 이법이 시행되면 그 혼란은 정말 대단할겁니다. 그런데... 2023년 금융투자소득세(실질적인 주식 양도세) 시행을 공표한 이 마당에 득보다도 실이 엄청난 악법을 기재부는 왜 고수하는지 ...

 

아직 최종 결정이 난것은 아니지만 관련된 이슈가 9월 중순 이후 부상하면서, 대주주 양도세 기준에서 회피하기 위한 물량이 연말 전인 가을부터 나오기 시작한듯 합니다. 개별 종목들의 주가 흐름이 너무도 무겁습니다.

 

 

증시로 개인 자금 정체 이유 2. 개인투자자의 (증권)신용융자 한계에 이르다.

 

개인투자자의 증권사 신용융자는 17조원을 넘어 18조원에 육박하였습니다. 대형 증권사들 중에는 신용공여한계(자기자본의 100%)에 이르면서 신용융자를 중단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날카롭게 치솟던 빚투 자금이 한계에 다다르면서 증시에서 개인투자자의 움직임에 제한이 생기게 된 것입니다.

 

시장 전체적으로 날카롭게 증가하던 신용융자가 마치 로켓처럼 증시를 견인한 효과는 있지만 추가적인 추진력이 공급되지 않으니 로켓의 상승 기세가 꺽이기 시작한 것입니다.

오늘 이야기드리는 이유들이 복합적으로 얽히며 일정 부분 신용융자 감소 과정은 불가피 해 보입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무리한 빚투의 경우 마진콜과 강제청산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면서 증시에 일정부분 부담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증시로 개인 자금 정체 이유 3. 추석 자금!

 

9월 중순 이후 증시에서 개인의 활약이 약해진 이유 중 하나는 추석을 앞둔 자금 수요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전에는 명절 자금 수요가 있다하더라도 주식시장과는 별개의 이야기였습니다. 하지만 2020년 동학개미운동 속에 개인투자자가 증시에 절대적인 위치에 들어오면서 추석 자금 수요 또한 증시에 일정부분 변수로 작용하게 되었습니다.

 

사업체를 운영하시는 분이라면 직원들 보너스를 위해, 일반 개인이라면 각종 추석 떡값과 선물값을 위해 그외 다양한 이유로 추석 명절을 위한 자금 수요는 증가할 수 박에 없습니다. 이 자금은 추석 때 이탈되었다가 명절 이후 다시 증시로 복귀하는 성격이 있습니다. 다만 자금 이탈 과정 속에 9월 개인투자자금 순증은 보수적인 흐름을 보이고 있습니다.

 

 

 증시로 개인 자금 정체 이유 4. 위의 상황을 복합적으로 고려한 차익실현 매물

 

올해 증시 정말 엄청난 변동성이었습니다. 십수년만에 대폭락장이 찾아왔고 그리고 십수년만에 증시는 자시 제자리로 돌아오는 폭등장도 경험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엄청난 투자 성과를 만들분들도 있을 것이고 이분들은 "이 즈음에서 만족~!"하는 심리와 대주주 양도세 회피를 위해 일정부분 차익실현을 하고 있을 것입니다. 한편으로는 몇년치 시장을 경험한듯 피로도가 상당하지요.

여기에 너무 과도하게 치솟은 개인 신용융자 거래는 경험많은 투자자들에게 과거 악몽을 떠올리게 하기에 차익실현 욕구를 키우게 됩니다. 그리고 겸사겸사 추석 떡값도 준비해야 합니다.

 

때마침, 미국에서는 불안한 조짐들이 발생되고 있지요?

- 미국 버블 종목들에 대한 신뢰의 문제 (ex 니콜라 사태)

- 미국 대선을 앞둔 정치권의 혼란

- 지구 북반구 국가들의 코로나 2차 팬데믹 증가 가능성

등등등 (하필이면 악재는 나쁜 때 몰려다니는지)

 

 

전량 매도는 아니더라도, 일정부분 매도하려하는 심리가 9월 중순이후 공통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기에... 미국이든 한국이든 상장회사들이 주가 폭등을 이용하여 유상증자를 하거나 자사주를 매각하기도 하고 주주들의 뒤통수를 치는 기업분할을 결정하기도 하는 등 찝찝한 일들이 9월에 반복되고 있지요.

 

이런 복합적인 상황들이 엮이면서 9월 중순 이후 개인투자자의 행보가 마라톤을 뛰고난 선수처럼 지켜있는 모습입니다. 잠시 그럴수는 있을 듯 합니다. 쉴 때는 쉬어줄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이 이후 큰 그림에서 어떤 증시 현상들이 기다릴지는 조만간 다시 다루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첫눈이 올즈음 또 다른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을 듯 하군요.

 

2020년 9월 22일 화요일

lovefund이성수 (유니인베스트먼트 대표, CIIA charterHolder)

[ lovefund이성수의 투자철학을 알아볼까요? ]

 

  • 나그네53 2020.09.22 14:38

    고견 감사드립니다 ㆍ위 내용중 기업분할에 대한 자세한 글을 부탁드리고 싶습니다ㆍ특히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에서 개인에게 유리한 분할이 있을수 있는지 궁금합니다ㆍ분할 후어떤 경우는 주가가 급상승하고 어떤 경우는 5년이상을주가가 흘려내려 분할당시보다 1/10투막나는 경우도 있어서요ㆍ요즘은 대체로 자식들에게 물려주기 위해 지주사와 자회사로 나뉘는 물적분할을 하는거 같은데 대주주의 전횡으로 보입니다ㆍ공정경제3법중 상법으로 규제대상이 될수 있는지도 궁금합니다 ㆍ

    • 미국과 일본에서는 물적분할 후에
      자회사를 상장시킬 수 없습니다. 대표적으로 구글 알파넷들이 자회사 지분 100%씩 가지고 있어도 상장하지 않고 있지요.
      조만간 합리적인 법안들이 연이어지길 희망 해 봅니다.
      한국증시 디스카운트 해소를 위해서 말이죠.

  • Favicon of https://stocktour.tistory.com masterone 2020.09.22 20:03 신고

    대주주 양도세 부분은 생각 할수록 기재부 관료들이 한심하기 짝이 없는 정책들로 미쳐가고 있다는 생각밖에 안듭니다.
    제가 내고있는 세금이 아깝습니다.
    감사합니다.